진선출판사
 회사소개오시는 길사이트맵
검색진선북스진선아이진선아트북진선북카페진선의 책게시판

브랜드별 도서보기
진선북스
진선아이
진선아트북
진선북카페

진선의 책
주제별
시리즈별
연령별
교과별
추천기관별

자유게시판

처음진선의 책

초록이는 야채를 싫어해

초록이는 야채를 싫어해

지은이마키 후미에 글, 이시쿠라 히로유키 그림, 김창원 옮김
가격6,800원
발행일2001년 12월 10일 [절판]
대상유아
페이지 32쪽
크기184×240mm
색도4도
표지양장
ISBN978-89-7221-293-5  77810
발행진선아이
통통이 뱃속에 떨어진 애벌레 초록이를 위해 통통이와 친구들은 먹을 것을 구해 줍니다. 그리고 초록이는 예쁜 호랑나비로 태어납니다.
 
 
햇살이 따뜻한 정원 한 곳에 자리를 차지하고 있던 마음씨 착한 화분, 통통이. 파슬리 씨앗을 품은 통통이 머리 위로 난데없이 통통한 애벌레 하나가 뚝 떨어집니다. 무례하게도 남의 씨밭에 떨어진 애벌레 초록이는 배가 고프다고 투덜거립니다. 레몬나무의 잎을 다 먹고도 배가 고팠는지 계속 먹을 것을 달라고 보챕니다. 통통이와 공벌레, 지렁이 꿈틀이, 개미는 각자 자기가 맛있다고 생각되는 먹이는 가져다 줍니다. 까맣고 꼬물꼬물 움직이는 공벌레들은 마른 잎을 가져다 주었지만 초록이는 맛이 없다며 고개를 젓습니다. 개미들이 달콤하고 맛있는 초콜릿을 가져다 주어도, 통통이가 양배추를 먹어 보라고 권해도 초록이는 전혀 먹을 생각을 안 합니다. 결국 통통이는 자기 품에서 자라는 연한 파슬리 잎을 초록이에게 주기로 하죠. 아무것도 먹지 못하는 초록이가 너무 가여웠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초록이는 아무 대답이 없었습니다. 통통이의 배를 붙잡고 번데기가 되어 있었기 때문이지요. 애벌레 초록이는 배가 고팠던 게 아니라, 번데기가 되려고 조용한 장소를 찾고 있던 거였습니다. 멋지고 화려한 호랑나비가 되려고 말이예요.
 
 

엑셀 파일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블로그 포스트